토도사 업데이트

같은 아파트에 살았던 그녀 -- 상편

작성자 정보

  • 주중소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같은 아파트에 살았던 그녀 -- 상편

같은 아파트에 살았던 그녀 -- 상편


같은 아파트에 살았던 그녀(상) 동그란 얼굴에 적당히 살집이 있다. 머리는 어깨정도의 길이에 웨이브파마를 했다. 무엇보다 살짝 통통한 몸매에 청스커트 밑으로 드러난 적당한 볼륨의 종아리. 대략 35살 전후로 보인다. 엘리베이터를 타지 않는것으로 보아 저층에 사는것 같다. 누구냐 하면 아직 모른다. 내가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에서 가끔 마주치는데 유난히 눈에 띄는 외모다. 요란스럽지는 않으나 웬지 색기를 풍기는 인상인데다가 마주칠때마다 치마를 입고있는데 유독 스타킹이나 하이힐이 눈에 띄었다. 몇달전부터 맘에 담아두고 있었지만 동네사람한테 섣불리 작업걸수도 없었다. 더구나 미시인건 확실했다. 그러던 어느날이었다.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우연히 그녀와 마주쳤다. 토요일 아침인지라 그냥 운동복 차림으로 나와서 쓰레기들을 버리고 막 돌아가고 있었다. 늘 정장차림으로만 보았던지라 잠시 다른사람인가 했었지만 육감적인 몸매를 보니 이내 그녀인줄 알게됐다. 벨벳느낌의 트레이닝복은 타이트하게 그녀의 몸을 감싸고 있었다. 색다른 느낌으로 보는 눈을 자극했다. 몰래 그녀의 몸을 훑었지만 그녀는 모른척 곧바로 돌아갔다. 짧지만 아쉬웠다. 곧바로 쓰레기들을 분류해서 버리면서 눈에 띄는 종이박스가 하나 있었다. 그녀가 바로 버리고 간듯한 박스겉표지에는 주소와 그녀의 이름인듯한 글씨가 쓰여있었다. '서울 **구 **동 **아파트 **동 209호 노민경 011-3**-369*' 이게 웬 횡재인가. 대략 얼굴만 마주치며 찍어뒀던 상대지만 이런 알짜배기 정보를 얻게 되다니. 집으로 돌아온 나는 어떻게 이 정보들을 활용할것인가 생각했다.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 동네에서 마주치면서 접근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래서는 동네주민 이상의 관계로 발전할수는 없다. 일단 여자의 성향을 파악하기 위해 슬쩍 문자를 보내 찔러보기로 했다. 일때문에 가지고 다니는 핸드폰이 따로 있었고 듀얼넘버로 쓰고 있었기 때문에 대략 서너번은 시도할수 있을것이다. 일단 주말이 지나고 나서 수요일에 문자를 보냈다. 몇달전부터 봐둔게 맞다면 회사를 다니고 있는것처럼 보였기 때문에 아마도 수요일 쯤이면 다소 한가할 것 같았다. 대략 점심지나고 두시쯤에 첫문자를 날렸다. '잘 지내고 있지? 요즘은 통 연락을 못했네. 언제 시간될때 저녁이나 같이 먹자^^' 곧장 연락이 오지는 않았다. 한개의 메세지를 더 보냈다. '바쁜가 보네. 한가해지면 연락해' 5시쯤이었나. 그녀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여보세요? 누구시죠?" "아. 민경씨 아닌가요?" "네. 맞는데...누구신가요?" "예...제 번호 입력이 안되어 있었나요?" "네. 전 모르는 번혼데 문자가 계속 와서요.." 일단 긍정적인 입질이라 생각하고 호기심을 계속 유발시켜야 한다. 상대가 누군지 궁금하도록 하면서 조금씩 찔러본다. "아. 사실 저도 얼마전에 핸드폰을 교체하면서 민경씨 이름을 옮기다가 잘 기억이 안나서 연락해봤습니다" "네? 저는 누구신지 모르겠는데 성함이 어떻게 되시는데요 혹시 고객님이셨던가요?" 핫. 고객이라...무슨 고객이라고 해야되나... "네.. 그랬던가요? 아. 이거 따로 메모를 안해둬서 도통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네.. 제가 지금 밖에 나와 있어서 따로 고객분들 연락처는 몰라서요.." "아..예.. 혹시 어떤 일 하셨던가요? " "인테리어하는데.. 전에 하셨던분이신가요?" 흠...인테리어라..했을리가 없지.. 일단은 그렇다고 해두자... "아..그랬나요..하하..이게 좀 시간이 됐나보네요..핫하..." 대략 서비스업에 종사하고 싹싹한걸 보니 작업이 영 어려울것 같지는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직업상 많은 사람들을 상대할수록 낯선 사람들에 대한 거부감보다는 친근하게 자기 호감을 주려고 하는 경우가 많다. "밖에 나와 계신다구요? 바쁘신데 제가 괜히 시간 뺏는거 아닌가 모르겠네요?" "아니오. 이제 집에 다 왔네요. 얘들 올시간이라 이것저것 챙겨주려구요.. 뭐 인테리어 하실려구요?" "아. 아니오. 아까 번호 옮기다가 잘 몰라서 연락드렸다고 ..." "아.맞다. 제가 요즘 이래요. 건망증이...호호.." 간드러진 웃음소리하며 길게 대화하는 스타일하며 대략 자신감이 생겨났다. "하하..뭐 저도 가끔 그럽니다. 요즘도 일은 많으시구요? " "아뇨..요즘 통 일이 안들어오네요... 조그만 것만 그냥..하고 있네요.." "아..그러시구나. 언제 한번 뵈야죠?" 잘 모른다면서 그래도 호응을 잘해줬으니 그 반응이 궁금했다. "그래요.연락한번 주세요. 아..오늘은 어떻세요?" 의외로 흔쾌히 승낙한다. 이거 너무 일사천리다. 더구나 집 고쳤던 고객도 아니란게 들통날텐데... "아..오늘이요? ....아까 아이들 온다고 하지 않으셨나요?" "얘들이야 다시 학원갔다가 오니까요...호호.. 시간 힘드시면 나중에 뵙구요.." "아..아뇨. 언제쯤이나 괜찮으시죠? 제가 좀 빨리 정리하고 맞춰보죠." "무리하지 않으셔도 되는데.. 저야 지금 이후론 괜찮구요. 장소는 어디 괜찮으세요?" 그냥 성향이나 파악해볼 생각이었는데 진도가 너무 급작스럽게 나가고 있는지라 잠시 혼란스러웠다. "신천 쪽 어떠세요? 거기 뭐 이것저것 먹을것도 많고 제가 가깝기도 하고..." "어머 집근천데.... 그쪽에서 일하세요? 저야 좋죠. 가깝고.." "네. 그럼 거기서 7시쯤 뵙겠습니다. 거기 커피빈 아시죠? 거기서 보죠.." "예. 그럼 조금 있다 뵈요." ---------------- 다음편에 계속----------------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등록사이트


글이 없습니다.